아르코 국제 레지던스 개최지원

ARKO INTERNATIONAL RESIDENCE SUPPORT

Seoul Work Encounter 

2018 서울 워크 인카운터

Seoul Work Encounter 

2018 서울 워크 인카운터

예지 그로토프스키 - 토마스 리처드 워크센터는 2015년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를 통해 <리빙룸>을 선보이고 그로토프스키 연극론을 바탕으로 한국공연예술가들이 참가하는 워크숍을 이끌었다. 그후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워크센터의 본거지인 이탈리아 폰테데라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는 겨울 마스터 코스, 여름 인텐시브 워크숍에 한국 공연 예술 참가자들을 보내며 한국 연극과 워크센터 간 본격적인 교류의 토양을 마련했다. 

그간 워크센터의 워크숍을 통해 한국의 참가자들은 토마스 리처드, 그리고 그의 어시스트들과 함께 진일보하고 독창적인 공연 창작물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특히, 백현주, 홍윤경, 김시연은 워크센터와의 장기적인 협업을 위해 공연예술단체 ‘지비(GB)’를 창단하고 ‘한국 – 워크센터 교류 사업(Workcenter South Korean Initiative)’을 주도하고 있다. 

 

그 첫번째 걸음으로 10월6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2018 서울 워크 인카운터(Seoul Work Encounter)’는 1986년 그로토프스키가 이탈리아에 워크센터를 세운 후 지난 30년 간 지속되고 있는 워크센터의 연구와 실천에 한국의 예술가와 관객을 참여를 논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히, ‘수단으로서의 예술(Art as Vehicle)’로 대표 되는 워크센터의 연구는 인간의 본성과 예술을 탐구하고 연극적인 실천을 아우르며 지금 이 순간도 그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이는 유럽 여러 나라와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전세계의 공연 예술가들이 자신의 전통과 동시대성을 주체적으로 실험, 참여하는 장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는 2015년 그 역사적인 첫만남 이후 이제 본격적인 협업의 시작을 앞두고 있다.   

In 2015, Thomas Richards, Artistic Director of the Workcenter of Jerzy Grotowski and Thomas Richards, was invited by the Seoul Performing Arts Festival (SPAF) to present his performing opus, The Living Room and to conduct a Workshop for theatre artists. After the Workcenter’s presence in Seoul, the Korean Arts Council decided to sponsor selected South Korean artists to attend Mr. Richards’ Master Course and the Workcenter’s Summer Intensive Program at the Workcenter’s home base in Pontedera, Italy. With this initiative, the Korean Arts Council began a support that carries forward until the present day.

Over the last years, during these pedagogical encounters, selected South Korean artists have been directed by Mr. Richards and assisted by his team in the elaboration of theatrical material that now begins to prove to be quite striking, meaningful and original. As these encounters have advanced, becoming more and more creative, certain South Korean participants began to look for ways to establish further contact with Mr. Richards and the Workcenter. As a result, three participants, Baek Hyun Ju, Hong Yoon Kyung and Kim Si Yeon, created a company named, GB(provisory name) in 2017, and in collaboration with the Workcenter these artists set in motion the Workcenter South Korean Initiative:a potentially long-term project that aims at the creation of opportunities for South Korean artists and general public to come in contact with the Workcenter’s performing arts research.

 

We are pleased to announce that the Workcenter South Korean Initiative will have its first step with the “Seoul Work Encounter,” to be held from the 6th of October through the 18th, 2018.

​주최/                  주관/                                               후원/                                                   협력/

© Proudly made by GB

  • Facebook Clean